※ 우리 부부가 열심히 일하고 야근해서 받은 머니로 구입한 후기입니다

 

두번째 결혼기념일, 더플레이스 다이닝 식사

 

벌써 두번째 결혼기념일.

맛있는 저녁이 먹고싶어

서치해보니 집에서 가까운 남산타워가 좋겠다.

 

더플레이스는 CJ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인데

생각보다 합리적인 가격대이고, 공덕에서 진짜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

요기도  기대해도 되겠지 하고 예약.

 

더플레이스 다이닝은

일반 더플레이스보다는 더 비싼 가격대같아 보이고

예약도 해야한대서, 일주일전 서울야경이 보이는 창가 자리로 예약!

(자리가 많은건지 일주일전에도 무리없이 예약가능했음)

 

중요한건 교통인데

남산타워에 위치해 있어서 일단 자차는 노노,

명동이나 남산타워 순환버스를 타야하는데

주말 특히 저녁시간대에는

엄청 밀리고 순환버스 자체가 정류장이 많아

명동에서도 30분 넘게 걸려서 도착했다.

※시간에 민감한 붱이님은 매니저에게 조금 늦을것같다고 문자까지 했는데

괜찮다고 천천히 오라고 해서 괜시리 매니저 센스에 기분이 좋았다.

 

 

 

남산타워 버스정류장에서 시작되는 마의 오르막길을 헉헉대면서 도착하고

착석하니 노을이 지기 시작했다.

자리 뷰가 너무너무 아름다와서,

(개인적으로 맛보다 뷰 같은거 중요하게 생각함)

아 창가자리 예약하길 참-잘했다.

자리도 커플석인데 다른건 없고 의자가 2명이 함께 앉는 통 의자임.

 

짠, 뷰가 좋은 더플레이스 다이닝 창가자리!

앉아서 요기가 무슨다리가 저기가 무슨다리인지 삼각지 어딘지 막 찾고있었음.

 

 

식전빵인데 배고프니 다 맛있고

 

 

우린 2인 식사 , 메뉴명은 까먹었고

14만원 가격대로 기억하는데 구성도 알차고 맛도 만족스러웠다.

저 관자구이는 짱맛.

 

 

라비올라도 나오는데

♥ 모양이라 기여워서~

 

 

중간 입가심용 바질샤벳이었던걸로 기억함.

아무맛도 안나는데 산뜻해서 신기한 맛.

 

 

점점 어두워지고 저 조명이 분위기에 한 몫하는게 분명하다.

금속인데 은은하니 이뻤다.

 

 

드디어 스테이크 + 랍스타

요게 인당 한 접시가 아닌, 함께 먹는 접시다.

우린 미식보다 대식가라서 아 ... 적다 적어... 라고 생각했는데

스테이크는 나름 적당했고 (피자를 많이먹어서)

 

랍스타는 뭔가 아쉬웠다. 맛이 부족한게 아니고 양이 부족함ㅋㅋㅋㅋㅋㅋㅋ

회사식당처럼 더주세요 외칠뻔.

 

 

내부가 전체적으로 어두워서 요렇게 밖에 못찍었지만...

저 구운고추? 저것도 짱맛.

 

 

마지막 우유푸딩!

나한테는 다소 느끼해서 남겼더니

꿀맛이라고 붱이가 다먹음; 맛있나 보다...

 

 

요렇게 야경도 보다가...

사진도 찍다가... 다먹고 나왔는데,

양 옆 테이블 모두 우리보다 일찍 왔는데

우리가 제일 빨리 나왔다.

역시 우린 먹는 속도가 빠르구나.

구래도 맛있었으니 잘먹었어 붱님!

냠냠 또먹고싶다.

 

기념일이나, 데이트할땐 한번 쯤은 와봐도 후회하지 않을 더플레이스 다이닝.

두 번은 잘 모르겠다. 서울엔 워낙 좋은 레스토랑이 많으니~

내년엔 또 좋은데서 먹자♥

 

 

 

※ 공감 및 댓글 한마디는 포스팅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용산동2가 산 1-3 2층 | 더플레이스다이닝 엔타워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