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 부부가 열심히 일하고 야근해서 받은 머니로 구입한 후기입니다

은쟈 Story

 

목멱산방은 수많은 남산돈까스 집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육회비빔밥, 한식으로 유명한 집인데

 

우리도 여길 알게된건 그리 오래되진 않는다.

한 2년 정도 알게됐는데

육회비빔밥 먹고싶을때는 무조건 여기다.

 

가격대가 그리 서민적인느낌은 아니어서

(요샌 거의 이정도 지불해야 먹을만 하긴함)

광장시장 부촌육회?도 갔었는데

확실히 거긴 상추, 육회가 전부인데

여긴 나물, 버섯, 고사리 등등 더 정성스러워서 자주 찾게된다.

 

우리가 여길 좋아하는 이유는

1. 집이랑 그나마 가까움(헌데 가는길이 다소 수고스럽...)

2. 양념된 육회 (이게 뽀인뜨)

다른곳과 다르게 육회가 양념이 되어 나온다.

육회양은 그리 많지 않지만

절대 육회가 부족하다고 느껴지진않는다.

아마도 그 외 나물들이 충분해서 그런듯 하다.

별도 고추장은 많이 넣지않아도 충분히 고소하고 맛나다.

 

 

운치있는 목멱산방 대문

여긴 사유지인가? 참 좋은 위치다.

근데 올라가는건 좀 힘들다...ㅜㅜㅜ

 

 

우리 부부가 생각한 가장 쉬운 길은

케이블카 타는곳 주차장과 남산왕돈까스집 사이에

아래처럼 '3번'남산길이 나온다.

요기를 한 3분정도 계단타고 올라가면

저 대문이 활짝 보인다.

 

케이블카 타는곳까지는 걸어서 혹은 마을버스타고....

어제는 회현사거리에서 걸어서 아니 거의 기어서 올라왔더니

여름엔 오지말자.... 이 생각이 들었

 

요기가 3번길 초입

 

 

반대편에 보이는 남산왕돈까스집

 

 

목멱산방 음식점 옆으로는 작은 배드민턴장? 족구장?과 화장실이 있음

 

 

 

입구로 들어가면

미슐랭가이드 선정된게 붙어있고 메뉴도 있고


지구사랑 사업장이라는데,

물은 셀프로 종이컵으로 먹어야하는게 이해가 잘 안되지만....;

한식위주라 관광객들 많이 오심

 

 

 

우리는 육회비빔밥 + 해물파전 조합으로 자주 먹음

 



 

 

배랑 육회랑 함께, 나물 따로, 국 따로 나오는데 그릇빨인가

아주 정성스러워 보이네

 

 

해물파전은 오징어가 많고, 이건 뭐 어떻게해도 맛없을수가 없으니 패스

 

한입하실래예 아 또 먹구시프네

 

 

나물이랑 밥도 많은편이라 위가 작은사람한테는 양이 많을 수 있음

나도 왠만하면 음식 안남기지만 이날은 몇숟가락 남겨서 붱이가 싹싹 다 먹고

배뻥하면서 나왔다

 

남산이라는 지리적 이점 때문에

관광객이 많아

주말에는 대기타야하는게 단점이지만

한끼 든든하게 먹을수있고

다먹고 남산 산책도 가볍게 할 수 있어서

 

남산돈까스 안끌리는 분들께는 추천!

 

 

※ 공감 및 댓글 한마디는 포스팅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

 

 

 

 

 

 

 

 


+ Recent posts